Anemia (빈혈)

ORGAN SYSTEMS AND DISEASE STATE TOPICS >  Hematologic Disorders >  Anemias (e.g., iron defciency, vitamin B12 defciency,folic acid deficiency, chronic disease/inflammation)

competency based tier:1


개요

  • 빈혈은 혈액이 인체 조직의 대사에 필요한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조직의 저산소증을 초래하는 경우
  • 조직에 산소를 공급하는 일은 혈액 내의 적혈구가 담당하고 있으므로 적혈구 내의 혈색소(헤모글로빈)를 기준으로 하여 빈혈을 진단
  • 세계보건기구에서는 다음과 같이 빈혈로 정의하였다.
    • 남자 성인의 경우 혈색소 농도가 13g/dL
    • 여자 성인의 경우 12g/dL
    • 6~16세 사이의 청소년은 12g/dL
    • 6개월에서 6세 미만의 소아는 11g/dL
    • 임산부는 11g/dL 미만인 경우
  • 적혈구의 크기나 염색상을 기준으로는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종류의 빈혈이 있으며, 이는 혈액 검사만 가지고 의사가 빈혈의 원인을 가늠하기 위한 분류 기준이며 실제의 진단명은 아니다.
    • 소구성 저색소성 빈혈(철결핍성 빈혈이 대표적임)
    • 대구성 정색소성 빈혈(거대적아구성 빈혈이 대표적임)
    • 정구성 정색소성 빈혈(빈혈의 대부분이 여기에 해당)
  • 빈혈의 원인별 분류는 다음과 같다.
    • 혈색소의 주재료인 철분의 부족으로 발생하는 철결핍성 빈혈
    • 혈구세포를 구성하는 DNA를 만드는 데 필수적인 비타민 B12나 엽산의 결핍으로 발생하는 거대적아구성 빈혈(이 경우 생성 장애보다는 주로 적혈구 성숙과정에 장애가 온다.)
    • 골수의 조혈모세포가 없거나(무형성 빈혈)
    • 조혈 시스템에 이상이 발생하는 경우(골수이형성 증후군, 백혈병, 고형 종양의 골수 침범)
    • 골수의 보상 능력을 앞서가는 용혈이나 실혈(가장 대표적인 경우는 위장관 출혈 등)
    • 만성 질환에 의한 염증물질 과다로 철분이 충분한데도 조혈이 안되는 급만성 염증에 의한 빈혈
    • 신장 질환이나 종양 때문에 적혈구 조혈을 촉진하는 적혈구 생성 인자가 부족한 경우에도 빈혈이 발생하며, 이때의 치료는 생성인자를 공급하는 것이다.

질환

  • 피로 (Fatigue)
  • 쇠약 (Weakness)
  • 기립성 저혈압 (Orthostasis)
  • 어지러움 (Dizziness)
  • 창백한 피부 (Pale skin)
  • 혈류량 감소 (Poor blood flow/cold extremities)
  • 정상 헤모글로빈 범위는 (실험실마다 조금씩 달라질수도 있지만…)
    • 남성 14 -18 g/dl
    • 여성 12-16 g/dl
  • 정상 적혈구 용적(hematocrit)
    • 남성 40-54%
    • 여성 36-48%
  • 빈혈의 종류  (적혈구 세포 생산의 결핍/부족/손실에 따라)
    • 악성 (Pernicious)
      • 비타민 B12 (코발라민) 흡수 부족으로 인함
      • 높은 평균 혈구 면적 (MCV, mean corpuscular volume)인 경우는 대구성(macrocytic)이라고 부름
    • 엽산 결핍
      • 또한 대구성(macrocytic)
    • 철 결핍
      • 철흡수 문제 또는 식단의 문제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흔
      • 낮은 평균 혈구 면적 (MCV, mean corpuscular volume), 소구성(microcytic)
      • 노인인 경우 페리틴(Ferritin) 추적관찰
    • 출혈
      • 위장관 출혈, 외상 등
    • 신장 질환
      • 적혈구생산인자(에리스로포이틴, erythropoietin)을 생산하는 신장에 손상
      • 적혈구생산인자는 적혈구 생성을 자극하는 역할
      • 환자의 크레아티닌 수치가 올라가 있을 것임!
    • 드물게 골수 질환 (bone marrow disorders)

위험요인

  • 식단 변화/영양실조(malnutrition)
  • 만성신장질환
  • 항암화학요법
  • 가족력
  • 나이
  • 여성의 경우 심한 생리혈

약물치료

  • 비타민 B12 (시아노코발라민, 메코발라민)
    • 악성빈혈 치료
    • 노인인 경우 내재인자(intrinsic factor) 소실로 인해 경구 흡수 제한
    • 주사로 보충할 때도 있다 “B12 shots”
    • 호모시스테인(homocysteine)과 메틸말론산 (methylmalonic acid) 혈중농도를 비타민 B12와 같이 사후관찰
      • 호모시스테인 수치 상승은 코발라민이나 엽산 결핍을 의미
      • 메틸말론산 상승은 코발라민 결핍을 의미
    • 내약성 좋음
    • 과다투여하더라도 위험은 별로 없음
  • 엽산
    • 결핍시 보충이 필요함
    • 내약성 좋음
    • 과다투여하더라도 위험은 별로 없음
    • 알콜중독자에 흔함
  • 철분 보충제
    • 절대 철 (elemental iron) 비율이 높은 순서: Ferrous 푸마르산 fumarate (엘레비트 정) > 황산 sulfate (훼로바-유 서방정) > 글루콘산 gluconate (헤모콘플러스 캡슐)
    • 변비, 소화 불량 (stomach upset)
    • 흑색 변(Black stools)
    • 결합으로 인한 상호작용 (예, 씬지로이드, 퀴놀론계 항생제, 테트라싸이클린)
    • 비타민 C와 함께 복용하면 흡수 촉진 (산성 환경 조성으로 인함)
    • 표준 치료로 충분히 철분 흡수를 하지 못하는 경우 철-다당류 복합체(Polysaccharide iron complex)를 고려해보자!
  • 철분제 주사
    • 예: Iron dextran iv (코스모퍼 주)
    • 적응증
      • 내약성 문제로 인해 경구용제를 복용하지 못하는 경우
      • 위 수술을 한 경우나 경구 철 흡수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
      • 증상이 심하고 계속 피를 흘리는 경우
      • 흡수장애나 위장관 질환으로 인해 경구 철 제제의 흡수에 이상이 생긴 경우, 예, 소아 지방변증(celiac disease)
    • 단점
      • 가격이 더 비쌈
      • 아나필락시스/알러지 반응 위험성 (최신 개발품들은 부작용이 더 적으니 괜찮음)
      • 정맥 주입 (IV infusion)
  • 에리스로포이에틴 촉진제, ESA(erythropoietin stimulating agents)
    • 다베포에틴(네스프 프리필드 시린지), 에포에틴 (미쎄라 프리필드 시린지)
    • 설명서에 심혈관 질환에 대한 언급이 있음
    • 고혈압을 악화할 수 있음
    • 주사제로만 존재
    • 저장철 부족 -> 헤모글로빈 반응 부족의 흔한 이유
    • 내생 (endogenous) 에리스로포이에틴 결핍으로 인한 질환용, 주로 종양내과, 신장내과에서 만성신부전 환자에게도 씀
    • 헤모글로빈 수치가 10이하인 환자에게 사용을 고려해본다.
    • 헤모글로빈 수치가 10 이상인 환자 중에서도 빈혈증상이 있고, 심혈관계 부작용 위험대비 이익이 크다 생각하면 써볼수 있다
    • 목표 헤모글로빈 수치는 환자의 증상별, 임상의의 재량, 심혈관 부작용 위험에 따라 다를 수 있다.
  • PPl
    • 위장관 출혈/빈혈 예방 목적으로 종종 씀
      • 비스테로이드성 소염 진통제
      • 스테로이드제 (경구용)
  • 수혈 (Blood Transfusion) (Packed RBC, 적혈구 농축액)- 빠르게 헤모글로빈 수치를 올리는 방법
    • 부작용은 드물지만 심각함
      • 알러지 반응
      • 공여자 적합도 (Donor matching)
      • 수혈량이 너무 많을 경우 철분 과부하

 

더 읽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