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ple Sclerosis (다발성 경화증)

ORGAN SYSTEMS AND DISEASE STATE TOPICS > Neurologic Disorders > Multiple sclerosis
competency based tier: 2

개요

  • 다발성 경화증은 중추신경계의 탈수초성 질환(demyelinating disease; 신경세포의 축삭을 둘러싸고 있는 절연물질인 수초가 탈락되는 질병) 중 가장 흔한 유형이며, 주로 젊은 연령층에서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수초(myelin sheath)란 신경세포의 축삭(axon)을 둘러싸고 있는 절연물질이며, 수초가 벗겨져 탈락될 경우 신경신호의 전도에 이상이 생기고, 해당 신경세포가 죽게 된다. 임상적으로 재발과 완화를 반복하는 질환이며, 초기에는 재발한 후 장애 없이 증상이 호전되지만 시간이 지나고 재발이 반복되면 완전히 호전되지 않고 장애가 남는다. 발병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면 자연적으로 치유될 때보다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 다발성 경화증은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주로 20~40세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10세 이전이나 60세 이후에는 발병이 드물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2배 정도 많이 발생하는 편이다. 인종에 따라서 발생률에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데, 유럽계 백인에게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며 동양인과 흑인에게서는 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낮다. 발생률은 위도 45~60도에서 가장 높고, 적도나 극지에 가까워질수록 낮아진다.

질환

  • 근육 약화 -> 마비까지도
  • 시력 문제
  • 방광 이상
  • 걷기 힘들고, 움직임이 잘 제어가 안되어 -> 낙상 위험 큼
  • 어지러움
  • 진전 부작용도
  • 무감각(Numbness) 혹은 저림(tingling)
  • 재발 이장성 질환 흔함
    • 무증상이거나 최소한의 증상만 있는 기간 직후에 심한 증상이 있는 기간 지속
  • 우울증 위험 매우 높음
  • 정신 상태 변화

위험

  • 보통 젊은 나이 (10대에서 50대 사이)에 발병
  • 가족력
  • 여성
  • 엡스테인 바 바이러스 감염 병력
  • 흡연
  • 북유럽계

치료

  • 코티코스테로이드
    • 다발성 경화증 급성 통증/재발시에 흔히 사용
  • 베타-인터페론 (베타페론주사)
    • 재발율 낮춤
    • 주사부위 부작용 – 독감 비슷한 증상 – 주사 맞기 전에 타이레놀이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미리 먹어두기
  • 경구용제
  • 글라티라머 (코팍손프리필드주)
    • 주사부위 따가움, 자극
  • 근이완제/항경련제도 자주 씀
    • 티자니딘 (실다루드정)
      • 진정, 혼란
    • 바클로펜 (바클로펜정)
      • 진정, 어지러움, 변비
    • 시클로벤자프린 (본렉스이알캡슐)
      • 항콜린 작용 심함
      • 진정, 혼동
      • 노인환자에게는 1차 선택제로 잘 안씀
      • 세로토닌 증후군 위험 높임

더 읽어보기

글쓴이

the Cult Apothecary

sejinhwang, a.k.a. 黃藥師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