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ult Vaccines (성인 예방접종)

ORGAN SYSTEMS AND DISEASE STATE TOPICS > Infectious Diseases > Immunization (including vaccines, toxoids, and other immunobiologics)
competency based tier: 1

 

개요

  • 성인에서 추천되는 예방접종은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모든 성인 예방접종이 성인 누구에게나 추천되는 것은 아니다. 나이와 위험인자에 따라 필요한 예방접종이 다르다.(대한감염학회 홈페이지의 성인 예방접종표 참조.)
  • 인플루엔자
    • 인플루엔자 감염 및 그 합병증의 발생 가능성이 높은 65세 이상 성인은 매년 10, 11월에 접종 받는 것을 추천한다. 임신 예정인 여성이나 임신 1기 이후(2, 3기)인 산모에게도 추천된다.
  • 폐렴사슬알균
    • 폐렴사슬알균은 지역사회 폐렴, 뇌수막염의 주요 원인균이다. 위험군에 속하는 성인 및 65세 이상의 성인은 예방접종이 추천된다. 평생 1회 투여하면 되며 패혈증과 뇌수막염 같은 침습성 폐렴사슬알균 감염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 면역저하 환자의 경우 5년마다 재접종하는 것이 추천된다.
  • 파상풍-디프테리아
    • 발생이 많지는 않으나 질환과 후유증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적응증이 된다면 투여해야 한다. 10년마다 재접종이 필요하다. 우리나라에는 1956년에 도입되어 예방접종이 시작되었다. 따라서 1956년 이전에 태어난 사람은 3회 기본 접종(최초, 1개월, 6~12개월) 후 10년마다, 1956년 이후에 태어난 사람은 1회 접종 후 10년마다 재접종을 해야 한다. 40세에서 64세까지는 백일해가 포함된 Tdap을 Td 대신 1회 투여하는 것이 추천된다.(백일해 예방접종의 경우 65세 이상 성인에서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 A형 간염
    • 소아 감염 시에는 대개 경증이나 나이가 들어 감염될 경우 증상이 동반된 급성 간염을 일으킬 수 있다. 드물지만, 심한 경우 간부전과 이로 인해 사망할 수도 있다. 대한감염학회에서는 20대의 항체 양성률이 낮다는 점을 고려하여 10대와 20대는 기본 접종으로, 30대는 항체 검사 후 음성(감염된 적이 없는)일 경우에만 예방접종을 시행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한 번 감염되면 평생 면역이 생기기 때문에 A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적이 있거나 A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있는 경우 예방접종을 받을 필요는 없다.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감염에 의해 항체가 생겼을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40대와 그 이후의 나이에는 일반적으로 추천하지 않는다.
  • B형 간염
    • 소아 기본접종에 포함되지만, 여전히 성인 인구의 2% 정도가 항원 양성이다. 항체 및 항원 확인 후 항원 양성이면(B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있는 상태라면) 정기적인 검진 및 상담을 받도록 하고, 항원 음성이면서 항체 음성이면 예방접종을 한다.
  • 홍역/볼거리/풍진
    • 항체를 확인 후 항체 음성일 경우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특히 풍진은 선천성 풍진 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임신 계획이 있는 가임기 여성의 경우 풍진 항체를 확인하여 음성이면 풍진 예방접종(없을 경우 MMR)을 시행한다. 예방접종 후 4주간은 피임이 필요하다.
  • 사람유두종바이러스
    • 성경험 이전에 접종할 것이 추천된다. 10대에 접종 받지 않았을 경우 26세까지 추천된다.
  • 수두
    • 일반적으로 추천되는 사항은 아니다. 면역이 분명하지 않으면 항체 검사 후 결과에 따라 예방접종을 한다. 산모의 경우 항체 음성이라면 분만 후에 예방 접종할 것이 추천된다.
  • 수막알균
    • 군인과 같이 단체 생활을 하는 사람에게 추천되고, 비장절제술 후 추천되나 아직(2009년 기준) 국내에 시판이 되지 않았다.
  • 기타 위험 인자에 따라 추천되는 예방 접종
    • 면역저하자이거나 만성 호흡기 질환, 만성 심장 질환, 만성 신장 질환(혈액 투석을 받는 사람), 만성 대사 질환(당뇨병), 만성 간 질환, 혈액 응고 질환, 악성 종양을 가진 환자의 경우 폐렴사슬알균 및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추천된다. 비장절제술 등으로 비장이 없는 사람에게는 폐렴사슬알균, 수막알균, b형 헤모필루스균 예방접종이 추천된다.(수막알균 예방접종은 2009년 현재 아직 국내에 시판이 되지 않았다.)

 

백신

폐렴구균 단백결합 백신 (PCV13) (프리베나 13주)

  • 인생에 단 한번 접종
  • 주사
  • 사백신
  • PCV 23과는 1년 간격 두고 접종
  • 65세이상의 모든 환자가 대상

폐렴구균 다당 백신 (PPSV23) (뉴모23 폐렴구균 백신주사)

  • 일생에 3회까지, 65세 이상인 경우 단 한번
  • 주사
  • 사백신
  • 65세 이상 모든 환자가 대상
  • 65세 이전에 접종받았다면, 5년 기다렸다가
    • 그러니까 63세에 맞았으면 68세까지 기다렸다 맞으라 이말이야
  • PPSV23이나 PCV13을 65세 이전에 한번도 맞은 적이 없다면, PCV13으로 접종, 1년 기다리고 나서 PPSV23 접종
  • 노인이 아니지만 폐렴구균 백신을 맞아야 하는 경우
    • 울혈성 심부전
    • 폐 질환
    • 흡연자
    • 당뇨
    • 알콜중독
  • 19세이하 환자가 면역취약 상태라면, PPSV23을 주고 5년 후에 추가 접종

조스터 생백신 (조스타박스주)

  • 1회 접종 생백신 주사
  • 밀봉 용기에 냉장 보관
  • 대상포진 유병률은 60세 근처에 최고조
  • 50세부터 적응증이 있지만, CDC는 60-64세 사이에 접종할 것을 권고
  • 효과는 환자가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줄어들지만, 대부분의 연구에서 70세이상 환자에게도 효과있음을 밝힘

독감 백신 (코박스플루주 등)

  • 6세 이상 모든 환자에 접종
  • 불활성화 백신 (생백신으로 코에 뿌리는 게 있었는데, 요즘은 추천안함)
  • 주사
  • 매년 접종
  • 고용량 제형이 있긴 헌데, ACIP는 아래의 특정 상황이 아니면 권장하진 않는 태도를 취함
    • 일단 더 비싸기도 하고
    • 임상의들은 대개 고용량은 주로 65에 이상에만 쓰고
    • 고위험군 환자, 이를테면 흡연자나, 폐질환이 있을 경우에 쓰는 걸로
  • 2016-2017 독감철에 코에 뿌리는 생백신 쓰지 말라고 권고 했었음
  • 항체 생성에 2주 정도 걸림
  • 10월부터 접종시작
  • 독감 유행이 지날때까지는 백신 놓을 수 있음, 보통 4-5월까지

Tdap과 Td

  • T 파상풍, ap 백일해, d 디프테리아
  • 사백신
  • 1번은 Tdap으로 놓고, 어른되서 Td만
  • 매 10년마다 접종
  • 임신중에는 Tdap

 

더 읽어보기

글쓴이

the Cult Apothecary

sejinhwang, a.k.a. 黃藥師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