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betic Ketoacidosis (당뇨병성 케톤산증)

ORGAN SYSTEMS AND DISEASE STATE TOPICS > Endocrine Disorders >Hyperglycemic crises (diabetic ketoacidosis [DKA], hyperosmolar hyperglycemic state [HHS])
competency based tier: 2

개요

  • 인슐린 의존 당뇨병성 케톤산증은 인슐린부족으로 인해 케톤이 과량으로 생기는 응급 상태
  • 고혈당, 산증 및 케톤혈증이 유발되는, 당뇨병에 의해 발생되는 가장 흔하면서도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심각한 급성 대사성 합병증
  • 제1형 당뇨병 환자에게서 주로 발생하나, 제 2형 당뇨병환자에서도 종종 발생
  • 가장 흔한 원인은 혈당 조절을 잘 하지 않을 경우이며, 그 상태가 몇 개월간 지속되었을 때 발생
  • 드물지 않게 발생
    • 미국의 경우 당뇨병 환자 1,000명당 약 4∼8명으로 발생률이 보고되며, 특히 당뇨병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하게 되는 원인의 7% 정도가 당뇨병성 케톤산증이고 당뇨병성 케톤산증으로 내원한 환자의 약 20%는 내원 전까지는 당뇨가 있는지 모르고 있다가 내원 당시 처음으로 진단을 받은 신환
    • 국내의 경우, 제 1형 당뇨병 환자의 36%가 병의 경과 중 1회 이상 당뇨병성 케톤산증을 경험하며, 제1형 당뇨병환자의 약 25~35%는 당뇨병성 케톤산증으로 인하여 당뇨병을 처음으로 진단
  • 일반적으로 인슐린 의존형 당뇨병 환자 중 주로 젊은 층에서 발병하며 병의 경과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만일 치료가 지연되거나 적절한 치료가 행하여지지 못하였을 때는 예후가 극히 좋지 못하며 사망률 또한 높은 것으로 보고, 약 8%의 환자는 재발

질환

  • 극도의 목마름
  • 정신신경계 변화 – CNS changes – 무기력, 혼동
  • 잦은 소변
  • 복통
  • 숨에 과일냄새
  • 쇠약
  • 고삼투성
    • 고혈당 때문 (보통, 300이상, 1000이상까지 갈 수도 있음)
  • 소변에 케톤 증가
  • 낮은 pH (산증)
  • 음이온차가 보통 20이상
    • 음이온차 = 나트륨 – (염소  + 중탄산)

위험요인

  • 인슐린 순응도 떨어짐
  • 혈당 관리가 잘 안됨
  • 1형 당뇨병

치료

  • 저혈량인 경우가 잦으므로 수액 치료
    • 생리식염수
  • 전해질 불균형 확인 및 교정
    • 칼륨에 중요한 초점을 맞추기
    • 인슐린 투여 “전에” 칼륨 투여 (혈청 칼륨이 3.3-3.5 이하인게 확실한 경우)
    • 칼륨이 정상범위내이면, 포타슘을 인슐린과 “함께” 투여
      • 인슐린은 칼륨을 세포내 이동시켜버리므로 칼륨 저장량이 이미 낮다면 저칼륨혈증을 일으킨다
  • 인슐린
    • 혈당을 낮춘다
  • 중탄산 나트륨
    • 매우 심한 산증 상태일 때 사용

더 읽어보기

글쓴이

the Cult Apothecary

sejinhwang, a.k.a. 黃藥師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